함께 손

​푸른고래
리커버리센터 는

미션
Mission

고립 위기에 놓인 청년의 자립과 공동체를 통해 공생을 꿈꾼다.

시작

Begin

2003년 김현일, 김옥란 부부는 여러 사정으로 삶이 어려운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과

사회부적응청년 4명과 함께 살았다. 이후 은둔형외톨이와 같이 정서적 어려움으로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는 청년들이 하나 둘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더 많은 청년들과

함께 바나바하우스라는 청년 그룹홈을 만들었다. 이들은 수개월에서 길게는 사춘기

시기부터 10년 넘게 사회활동 없이 고립생활을 한 청년들이다.

바나바하우스는 이 청년들의 자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구직을 연결해봤지만

개인의 정서적 회복이 뒷받침되지 않고선 사회활동도, 경제활동도 불가능함을 깨달았다.

오히려 실패와 낙담만이 반복될 뿐이었다. 고립되어있던 청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이

되기 위해선 내적인 회복과 자립의 동기부여, 그리고 그들과 함께해줄 공동체가 필요함을

발견하고 주변의 뜻있는 고마운 분들과 함께 푸른고래 리커버리센터를 시작하게 되었다.

핵심가치

Core value

​환대

미래

공동체

우리는 모두 더불어 함께 살아갑니다.

고립의 해결방안입니다.

청년의 어려움을 한 개인의 문제로 바라보지 않습니다.

함께 풀어갑니다.

존재만으로 사랑받고 관심 받아야 할

대상이자 우리의 미래입니다.

‘청년고립’을 사회문제로 여기며 그 대안으로 ‘공동체’를 제시하는 ‘푸른고래 리커버리센터’는

 보호종료청년 | 은둔형외톨이 | 경증정신증청년들과 같이 사회적으로 고립될 위기에 놓여있는 청년들에게 ‘공동체’와 ‘나눔의 가치’를 누리며 살 수 있도록 가르치며, 이를 통해 청년들이 사회 안에서 건강하게 자립하고 안착하여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기관입니다.

소개글

Introduction

사명 선언문

Mission

Statement

주어진 삶의 환경으로 인해 ‘고립위기’에 놓인 청년들이 있습니다. 이들의 삶은 그들이 선택한 것이 아닙니다.

삶의 출발점이 공평하지 않았기에 고립의 위기에까지 놓여 있게 된 청년들에게, 개인의 노력이 부족하다는 등의 개인적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은 고립을 지속시키는 일입니다.

‘푸른고래 리커버리센터’는 공평하지 않은 삶의 출발점에 놓여있는 청년들에게 ‘공동체’의 경험을 통해 혼자가 아닌 ‘함께 살아가는 삶의 방식’을 가르쳐주고자 합니다. 혼자서는 결코 메울 수 없는 불공평한 간격이지만

더불어 함께 하는 삶을 살아갈 때 우리는 비로소 그 간격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습니다.
 
청년들에게 가족과 같은 공동체를 마련해주고, 그 안에서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고 회복하는 일. ‘더불어함께’를 통해 공평하지 못했던 삶의 출발점이 공평에 가까워질수록, 청년들의 세상은 보다 희망찬 세상으로 변화될 것입니다.

함께하는 사람들

PEOPLE

이미선 이사장님 타.png

이미선 이사 (의장)

건강한약국
건강한상담센터 대표

김현일 이사님 타.png

김현일 이사 (대표)

나들목 바하밥집 대표

(주)나들목 바나바하우스 이사

김은영 이사님 타.png

김은영 이사

로뎀공방 대표

더불어함께 교회 운영위원

이성근 이사님 타.png

이성근 이사

일산광림교회 선교사

오늘 행복해야 내일 더 행복한 아이가 된다_저자

정지영 이사님 타.png

정지영 이사

예온 정신건강의학과 의원 원장

이화여자대학교 뇌인지과학과 겸임교수

내동화세상 운영위원

황인주 감사님 타.png

황인주 감사

한빛누리재단 본부장

나들목네트워크 재단 사무국장

윤여진 특별고문.png

​윤여진 특별고문

(주) 정림건축 C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