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 Instagram

리커버리센터

리커버리하우스

 서울 성북구 보문로72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 43-4 3, 4층

  • Facebook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리커버리 야구일기 190712 ; <그리고 나는, 늘 혼자였다>




리커버리 멤버 ☆☆☆선수의 이야기




2019년 7월 12일, 초복.





우리는 오늘도 어김없이

야구장으로 향한다.


초복이든

폭염주의보가 뜨든 -

중요하지 않다.









과거의 나로부터 승리하고,

희망찬 미래를 그리기 위해

힘들지만 매주 땀 흘리며,

파이팅 넘치는 야구를 한다.


비가 오지 않는 한,

우리가 야구를 하는 이유는 간단한다.



.

.

.



세상은,

나에게 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사회는,

나를 격리의 대상으로 보았다.


그리고 나는, 늘 혼자였다.



.

.

.






그러나 리커버리야구단은,

나에게 할 수 있다고 이야기 했다.


리커버리야구단은,

나를 이곳에 꼭 필요한 일원으로,

그리고 희망과 잠재력 가득한 청년으로 보았다.


그리고 오늘도,

나와 함께 구슬땀을 흘리는 동료가 있다.







희망을 잡고,

세상의 편견을 날리고 싶다.




이틀뒤인 7월 14일인 일요일엔,

두 번째 친선경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역경을 딛고,

다시 일어나는 우리의 모습을 -

그라운드 위에서 펼쳐내고 싶다.











조회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