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버리 프로그램 ; Mimi's Atelier #8





수업일자 : 2019.06.13 (목)

참여자 : 규, 석, 진, 영

강사 : 윤민정 선생님





여덟번째 수업 [ Part.1 : 정체성 ] - 진짜 '나'를 찾아가는 여정





오늘은 성북천에서 수업하는 날!


따사로운 햇살 아래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며

천 따라 걸어봅시다 :)








부리가 길고

몸이 토실토실한

이름모를 새를 발견 !

다들 어린아이들처럼 좋아하는 모습

쬐---끔 귀여워보여요 ㅋㅋㅋ :)









환경

자연

천천히

인연

균형






오늘은

찰흙으로 조형물을 만들어서

성북천 여기저기에 설치해둘거에요 :)

(작업하기 위해 자리를 잡은 멤버들. 다른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운 친구들)








바람에 깎이고,

누군가의 발에 채이고,

물에 녹아 사라져버릴 수도 있겠지만,

각자 마음을 담아

의미를 담아

다시 흙으로 돌아가게 될 조형물을 ----

'토기장이'의 마음으로

열심히 빚어봅니다.









레옹의 마틸다가

안고 다닐 것만 같은 화분 하나





무얼그리 열심히 만들고 있나 했더니

기도를 드리고 있었구나 ---- W o r s h i p





앙증맞은 계란꽃 담긴, 화분 둘





외로워보이지만 실은

누구보다도 용감하고 씩씩한 요정소년





머리 뉘일 곳 없는 이들을 위한 꽃베개

목마른 사람들을 위한 마르지 않는 샘




사ㄹ..ㅏ....ㅇ

I ♥ U







사람들의 발자취를 남겨보려고

밟힐 수 밖에 없는 곳

길 한 복판에 설치해두었어요.


길가던 이들의

발자국 하나

발자국 둘

발자국 셋

발자국 넷....






나의 발자국은,

당신의 발자국은...

어떤 길 위에 남고 있을까요?



.

.

.

.

.





우리의 마음이 담긴 조형물을

성북천 여기저기에

그냥 두고 오기가 왠지...

마음도 발걸음도

쉽게 떼어지지 않더라구요.


그치만,

바람에 휩쓸려 다시 바람이 되고

물에 흘러가 다시 물이 되고

흙에 맞닿아 다시 흙이 될 걸 알고 있으니까.


이들이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게 될 걸 아니까.


아쉬운 발걸음을 떼고

우리의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바람이었던 우리

물이었던 우리

흙이었던 나와 당신은 ----


어디로 돌아가게 될까요

우리가 돌아가야할 자리는 어디일까요...?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리커버리 센터

사회적으로 고립된 청년

(은둔형 외톨이 성향)을

돕는 전문기관입니다

고립된 청년이 

자립하고 공생하는 일에 

후원이 필요합니다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