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리커버리센터

리커버리하우스

 서울 성북구 보문로72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 43-4 3, 4층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밥집의사람들, #21 봉사자 조정욱님



그림_ 봉사자 이박광문님

시간이 흐를수록 공동체보다는 개인이 더 큰 가치가 되고 다른 사람의 고통과 아픔보다는 나의 유익이 우선시 되는 세상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동시대를 살아 가는 저 역시도 나에게 좋은 것, 맛있는 것에 관심이 쏠리는, 오로지 나 자신에게만 집중된 삶을 살아가는 사회풍조에 적응하며 또 타협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 초부터 하게 된 바하밥 집 봉사를 통해서 우리들과 같은 시간과 공간 속에 있지만, 매 한끼 한끼가 절실하고 사회로부터의 냉대와 고립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이웃들의 상황을 조금이나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처음 바하밥집을 나가게 되었을 때 드러나지 않은 잠정적 노숙인에 대해 듣게 됐습니다. 아직 그들은 사회 구성원으로의 역할을 하면서 근근히 삶을 버텨나가지만 언제 모든 것을 포기하고 노숙인의 길로 접어들지 모른다고 합니다. 또 그들은 거리 위 노숙인들처럼 외적인 모습만으로 처해있는 상황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쉽게 알아 챌 수도, 만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그들에게 귀 기울이고 소통 함으로써 그들이 노숙인이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대표님의 설명을 듣고 이웃에 대한 무관심이 노숙인을 만든다는 생각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또 내가 지금까지 그리스도인으로서 소외된 이웃들을 향한 관심과 사랑, 또 그들을 위한 행동이 없었음이 하나님 앞에서 얼마나 큰 죄였는지에 대해 생각하고 반성하게 됐습니다.

사실 한 달에 한 번 가게 되는 봉사를 통해서 내가 그들의 삶에 얼마나 보탬이 될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나의 관심이 내 가족의 관심이 되고, 내 친구의 관심이 되며 우리의 관심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자그마한 사역이라도 소외된 이웃을 위해 동참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그들과 만날 수 있고 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소통의 장을 열어준 바하밥집에게 매우 감사합니다.

봉사자 조정욱님


조회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