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집의 사람들, #22 봉사자 서해주님



그림_ 봉사자 이박광문님

내 능력이 되는대로 소외계층이나 어렵게 사시는 분을 돕고 싶었다. 비록 큰 물질적인 도움은 드릴 수 없지만, 작은 노력으로 그분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고자 봉사활동을 찾아보게 되었다. 다른 봉사활동들도 많이 있었지만 그 중에서도 소외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해드리는 바하밥집을 눈여겨 보게 되었다. 그분들이 식사를 하며 좋아하실 모습을 생각하니 뜨깊게 봉사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바하밥집 봉사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봉사 첫 날, 그 추위에 식사를 하시려고 밖에서 덜덜 떠시며 기다리시는 모습에 안타까운 맘이 너무 컸고, 배식을 시작하면서 놀랐던 것은 밥을 산더미처럼 쌓아 가시는 모습에 놀랐다. 그 모습을 보면서 그분들은 오늘 하루 첫끼이자 마지막 끼니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며 더 친절하게 배식을 해드렸다. 배식이 다 끝난 후에는 뿌듯한 마음에 뒷정리도 즐거운 마음으로 할 수 있었다.

2번째 봉사를 하는 날엔 한번 봐서인지 뭔가 더 정겨웠고, 식판하나 주는데 고마움에 고개 숙여주시는 분들, 추운데 고생 많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을 보면서 오히려 더 감사한 마음이 들었고, 맘 한편으로는 찡했던 것 같다.

그 분들은 바하밥집을 통해 조금의 희망을 얻고 있는 것 같아서 여기에서 봉사하는 나로서는 뿌듯했고, 이런 뿌듯함을 알 수 있게 해준 바하밥집이라는 단체에게도 고마웠다. 소외계층에게 한 끼 식사를 주는 곳이기도 하지만 희망과 열정을 심어주는 바하밥집을 통해 다른 분들도 자신의 편견이나 맘의 변화를 느껴보셨으면 좋겠다.

봉사자 서해주님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리커버리 센터

사회적으로 고립된 청년

(은둔형 외톨이 성향)을

돕는 전문기관입니다

고립된 청년이 

자립하고 공생하는 일에 

후원이 필요합니다

1/13